똑똑해진 창업자들, 프랜차이즈 본사는 왜 힘들어지는가?

미국의 6배, 일본의 2배,

한국의 인구 전체 외식업 자영업자의 비중은 다른 나라에 비해서도 압도적으로 높은 편입니다.

그만큼 매년 창업자는 늘어가고 수요도 굉장히 높은 수준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프랜차이즈 본사는 사업운영이 더욱 힘들어지는 것일까요?



『예비창업자들이 똑똑해졌고 빠른속도로 더욱 똑똑해 질 것이다.』





1. 정보통신문화의 발달

인터넷이 극도로 발달한 대한민국에서는 대부분의 국민이 방대한 양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보할수 있습니다. 개개인의 능력에 따라 정보의 질은 다르겠지만 워낙 다양한 플랫폼에서

높은 수준의 정보를 제공하고 비교자료를 제공하고 있기에 조금의 노력으로도 브랜드의 가치와 평판을 확인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SNS 등 을 통해 광고가 아닌 진짜 소비자의 브랜드에 대한 반응까지도 확인이 가능한 시대이기에 예비창업자들은 높은 품질의 정보를 어렵지 않게 얻을수 있게 되었습니다.


2. 신뢰를 잃어버린 프랜차이즈 본사

프랜차이즈 본사는 1년에 약 1천개에서 2천개에 가까운 수가 생겨나고 사라지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프랜차이즈 본사를 운영하고 싶어하고 충분히 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매장창업과 프랜차이즈 본사창업은 차원이 다른 영역인 것을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실력없는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게 되고 최근 몇년간의 다양한 이유로 예비창업자들의 본사에 대한 신뢰가 깨진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3. 온라인 유통의 성장

온라인으로 제조사가 중간 유통마진 없이 고객에게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수 있는 세상입니다. 매장을 운영하는 점주들 또한 검색 몇 번으로 본사에서 제공하는 비용보다 저렴한 제품을 찾는것이 가능한 시대입니다.

시장구조의 큰 변화가 생기다 보니 본사에서는 물류수익 또한 과거와 다르게 쉽게 확보할수 없는 상황임은 틀림 없습니다.






현재 프랜차이즈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들은 대부분 10년 이상 운영된 브랜드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안정적인 운영이 중요한 창업시장에서 가장 안정적인 브랜드들은 시장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갖고있습니다. 대표적인 브랜드들은 모두 공통적인 강점을 갖고있는데 대표적으로 차별화된 브랜딩, 체계적인 시스템, 안정적인 수익구조 등이 있습니다.


최근 프랜차이즈 시장은 수년간 준비하고 론칭한 사업모델이 조금이라도 좋은 반응을 일으킨다면 3개월 안에 다른 대형프랜차이즈에서 카피하여 브랜드를 론칭하는것이 일반적인만큼 대부분의 프랜차이즈 본사가 새로운것을 개발하기 보다는 카피하는데에만 혈안이 되어있으며 그러한 프랜차이즈 대부분이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는것을 인지해야 할 때 입니다.


또한 대부분의 프랜차이즈들이 브랜드의 차별화,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기 보다는 저렴한 창업비용만을 강조하고 있는것이 사실입니다. 프랜차이즈가 독점하고 있던 제품 유통에 대한 지식, 정보는 더이상 프랜차이즈 만의 지식이 아니기 때문에 창업자들은 프랜차이즈를 선택할 이유가 줄어들고 있는 것입니다.





조회 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